트럼프 "文, 한 · 일 갈등 관여 요청…둘다 원하면 관여"

산업·IT 입력 2019-07-20 12:10:35 수정 2019-07-20 12:12:5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개입 요청이 있었다며, 두 정상이 원하면 관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것이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자신에게 관여할 수 있는 지 물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언제 어떤 경로를 통해 이같은 요청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 무역갈등과 관련해 “그(문 대통령)는 나에게 무역과 관련해 많은 마찰이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것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은 나에게 관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문 대통령)는 여러 마찰이, 특히 무역과 관련해 진행 중이라고 했다”면서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뭔가를 가지고 있고 그는 내게 관여를 요청했다. 한일 정상이 둘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업무와 같은 일”이라며 “나는 두 정상을 좋아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는 내게 특별한 사람”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한국과 일본)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다.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