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완주군,中企 핵심인력 지원·일자리 창출 맞손

산업·IT 입력 2019-08-28 17:41:43 수정 2019-08-28 17:44:4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박성일 완주군수,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이 완주군청에서 ‘완주형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완주군과 완주군청에서 ‘완주형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박성일 완주군수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으며, 양 기관은 중소벤처기업 핵심인력의 장기재직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중진공에서 운영하는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과 핵심인력이 공동으로 일정 비율을 적립해 5년 만기 재직한 근로자는 본인 납입금 대비 3배 이상인 2,000만 원 이상을 수령하고, 만기 수령 시 기업납입금에 대한 소득세 50%를 감면받는 제도이다. 중소벤처기업은 부담한 공제납입금에 대해 손금(비용)인정을 받고, 세액공제 25%를 받을 수 있다. 내일채움공제는 현재 전국 35만명의 중소벤처기업 근로자가 가입 중으로 근로자의 소득증가와 자산형성을 통해 동기부여는 물론 장기근속하게 함으로써 기업의 생산성과 수익성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중진공은 ▲사업홍보 ▲신규가입자 청약, 계약 관리 ▲군 지원금 집행, 정산 ▲사후관리 등을 수행할 계획이며, 완주군은 ▲군비 분담금 504백만원 지원(2024년까지 70명에게 1인당 12만원) ▲사업 대상 추천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완주지역 중소벤처기업에 우수 인력이 유입되고, 장기재직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사람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중소벤처기업이 지역경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형 내일채움공제는 완주군 소재 중소벤처기업들이 핵심 인력들을 장기적으로 고용해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민들에게는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