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의원 “방송계 종사자 10명 중 3명 성폭력 경험”

경제·사회 입력 2019-09-09 09:56:2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방송분야에서 일하는 사람 10명 중 3명은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9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 대중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방송분야 종사 응답자 468명 중 30.3%(142)가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답했다. 여성은 111, 남성은 31명이었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여성 응답자 60명과 남성 응답자 20명은 컴퓨터, 핸드폰 등을 이용해 음란 메세지를 받았다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촬영도 여성 4, 남성 3명의 피해사례가 확인됐다.

 

성희롱(여성 84, 남성 14), 성추행(여성 33, 남성 8), 스토킹(여성 14, 남성 2) 등 피해도 있었다. 폭력이나 협박을 수반한 성추행(여성 9, 남성 4), 성폭행 미수와 성폭력(여성 10, 남성 5) 사례도 조사됐다.

 

김 의원은 방송계 종사자들이 다른 분야보다 훨씬 더 심각하게 성폭력에 노출돼 있다""구조적,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아서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