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추석 '특별 서비스' 마련…위탁수하물 30㎏으로 확대

산업·IT 입력 2019-09-10 08:48:28 수정 2019-09-10 09:55:00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추석 명절을 맞이해 다양한 특별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아시아나항공 국내선 전 노선 탑승객의 추가 위탁수하물 허용량을 기존 20㎏에서 30㎏으로 확대 제공해 귀성∙귀경길 승객들의 편의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또한 카운터와 라운지는 한가위 분위기로 꾸며진다.

 

인천김포제주공항에서 색동 한복을 입은 직원들이 카운터와 라운지에서 대고객 안내 서비스를 진행한다인천공항 1터미널 A구역에는 한가위 축하 메시지가 담긴 포토존을 설치해 요청 고객을 대상으로 즉석 사진을 찍고현장에서 인화해 증정한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연휴 기간 인천발 장거리 노선(미주유럽시드니비즈니스 클래스에서 디저트로 송편과 식혜를 제공한다해당 노선 이코노미 클래스 승객에도 감귤유과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설레는 마음으로 공항을 찾은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이번 혜택을 준비했다", "연휴기간 안전하고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