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파업 기간 열차 평시의 80.2% 운행…국민 불편 최소화

경제·사회 입력 2019-10-11 08:51:25 수정 2019-10-30 09:19:4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철도(코레일)는 전국철도노동조합이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72시간 시한부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비상수송체제에 돌입했다.
한국철도는 부사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지난 7일부터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해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용객이 많고 국민 민감도가 높은 출퇴근 시간 수도권 전철과 KTX에 내부 직원과 군 인력 등 동원 가능한 대체 인력을 우선으로 투입해 열차 운행 횟수를 평시의 80.2% 수준까지 최대한 확보한다. 
파업 기간 중 열차 종류별 평시 대비 운행률은 ▲수도권 전철은 평시 대비 88.1%(11일과 14일 출근 시간은 평시와 같이 정상 운행) ▲KTX 72.4% ▲새마을호 61.8% ▲무궁화호 66.7% 수준이다.
화물열차는 한국철도 내부 대체기관사를 투입해 평시 대비 32.1%의 운행률로 수출입과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한다. 
파업 기간의 승차권 환불(취소)이나 변경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하고, 열차 운행이 중지된 경우 전액 환불한다. 파업 기간 운용 인력은 필수유지인력 9천616명, 대체 인력 4천638명 등 모두 1만4천254명으로 평시 인력 2만3천41명의 61.9% 수준이다. 
예약을 취소하지 않는 승차권도 1년 이내에 위약금 없이 전액 환불 조치한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사옥에서 파업에 따른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철도는 파업 기간의 취소되지 않은 승차권이 2만7천여 석(10일 오후 5시 현재)에 달한다며, 홈페이지로 운행 중지 예정 열차를 확인해 예약 취소나 변경 또는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