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단위 中企 기본통계 발표 …630만개,전체 기업의 99.9%

산업·IT 입력 2019-11-12 14:04:37 수정 2019-11-12 14:09:3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中企 종사자 1,599만명…전체 종사자 82.9%

[사진=중기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기업 단위의 보다 정확한 중소기업 기본 통계를 처음 발표했다. 이를 통해 파악된 2017년 기준 국내 중소기업은 630만개로 전체 기업의 99.9%를 차지했다. 중소기업 종사자는 1,599만명으로 전체 기업 종사자의 82.9%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통계청과 협업해 중소기업의 산정 단위를 ‘사업체’에서 ‘기업’으로 변경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새롭게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중기부는 통계청의 ‘전국 사업체조사 결과’를 가공해 기본통계를 발표했다. 그러나, 통계 단위가 됐던 사업체엔 물리적 장소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기업만 해당해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을 하는 기업은 제외되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사업체 단위로 조사하다 보니 대기업의 소규모 사업체가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문제점도 있었다. 사업체는 재화·서비스를 생산하는 법·제도적 최소 경영 단위로 일정한 물리적 장소에서 경제 활동을 독립적으로 수행하는 기업을 뜻한다.  중기부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통계청에서 2017년부터 제공한 ‘기업등록부’에 근거해 기업 단위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새롭게 작성했다.
 

신규 통계엔 기존 통계에서 제외됐던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이 포함되면서 기업 수(373만개→630만개)와 종사자 수(1,553만명→1,599만명)가 크게 증가했다. 규모별로 보면 중기업 9만개(1.55%), 소기업 30만개(4.8%), 소상공인 591만개(93.7%)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25.6%)이 가장 많았고, 부동산업(15.5%), 음식·숙박업(12.4%), 운수·창고업(9.2%), 제조업(8.8%) 순을 보였다. 반면 중소기업 종사자 비율(89.8%→82.9%)은 낮아졌다. 나아가 단위로 기업으로 바뀌면서 국제기구 등에 중소기업 기본통계 제공이 가능해졌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