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아파트 평균매매가 8.29% 상승…“신안산선 효과”

부동산 입력 2020-01-08 09:28:44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경제만랩]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가장 저렴한 금천구가 신안산선 착공 영향으로 아파트 가격이 뛰면서 ‘서울 아파트 가격 꼴찌’ 타이틀을 털어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9월 안산시의 숙원 사업인 신산안선(2024년 완공 예정)이 착공식에 들어가면서 신안산선 노선 인근 부동산 시장에 활기가 띠고 있다. 그중에서도 서울 금천구의 경우 신안산선 착공 소식에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3개월 만에 8.29% 오르며 아파트값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1월에서 9월까지 금천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767.9만원에서 1831.3만원으로 9개월간 3.61%의 상승률을 보였다. 9월 이후 흐름은 달라졌다. 신안산선이 착공에 들어가자 아파트 가격이 치솟더니 12월에는 금천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1983.5만원까지 올라 단 3개월 만에 8.29%나 상승했다.

서울 내 아파트 가격이 두 번째로 저렴한 도봉구의 아파트 가격도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월에만 하더라도 도봉구와 금천구의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격차는 3.3㎡당 96만원 상당 차이가 났지만, 이 격차도 지난달 9만원까지 좁혀졌다.

금천구의 실거래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에 위치한 ‘금천롯데캐슬 골드파크 1차’ 전용 59㎡는 지난해 9월 7억 5,000만원에 거래됐다. 그로부터 3개월 후인 12월에는 8억 3,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지면서 단 3개월만에 8,000만원 상승했다. 금천구 시흥동에 위치한 ‘남서울힐스테이트’ 전용 84㎡도 지난해 9월 7억 1,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12월에는 8억원에 거래되면서 9,000만원이나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안산선 호재 지역으로 불리는 광명시 역시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지난해 1~9월 광명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상승률은 0.67%에 불과했지만, 신안산선 착공 소식 이후 아파트 평균매매가 상승률은 2.56%로 확인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금천구는 교통개선 속도가 빠른 곳 중 하나”라며 “강남순환도로 개통으로 강남 접근성이 좋아진 데다 여의도로 연결되는 신안산선 개통호재도 생기면서 금천구 아파트 가격이 치솟고 있으며 여기에 추가 대출 규제를 받지 않은 9억원 미만 주택이 많아 풍선효과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