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암화화폐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 도입

산업·IT 입력 2020-03-03 10:55:19 수정 2020-03-03 10:56:3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BGF리테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BGF리테일은 통합 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달부터 페이코인(Paycoin) 결제 서비스를 전국 CU에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로, 동일 명칭의 암호화폐 페이코인을 사용한다. 암호화폐결제 전문 앱인 페이 프로토콜 월렛에 가입하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결제 시에는 페이 프로토콜 월렛의 바코드를 스캔하기만 하면 결제 시점의 페이코인 환율에 따라 상품 가격이 페이코인으로 환산돼 차감된다.

 

이처럼 CU가 페이코인 결제 서비스를 도입한 것은 결제 수단의 다양화로 고객의 쇼핑 편의를 높이는 한편,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은 낮추기 위해서다. 실제 페이코인의 결제 수수료는 일반 신용카드의 절반 수준인 1%에 불과하다.

 

이밖에도 CU는 카카오페이, 페이코, 삼성페이 등 20여 가지의 모바일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용건수 역시 지난 201781.4%, 2018122.8%에 이어 지난해에도 158.2%에 달하는 가파른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가맹점의 결제 수수료 부담을 낮추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 “CU는 앞으로도 다양한 결제 수단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가맹점의 수익 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