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르노삼성 방문 “노사정 함께 코로나 극복”

산업·IT 입력 2020-04-10 10:57:5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을 방문한 오거돈 부산시장과 도미닉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9일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하고 XM3의 성공을 위한 부산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도 약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오거돈 시장의 이번 방문은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부산시 대표 기업인 르노삼성자동차의 공장 가동 현황을 파악하고자동차 업계를 비롯한 지역 제조업체의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책을 모색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오 시장은 도미닉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도 XM3, QM6, SM6 등 주력 차종을 정상적으로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르노그룹 내 벤치마킹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는 사실에 르노삼성자동차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부산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부품 공급에 어려움이 따를 수 있음을 공감하고 이를 대비한 정부 지원 및 고용 안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별도로 가진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과의 면담 자리에서 오 시장은 노조 측의 입장을 청취하는 한편노사가 한마음 되어 빠른 시간 내 안정된 노사 상생 관계를 구축해 줄 것을 당부했다특히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 간다면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갈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지난 달 출시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XM3도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 위치한 주행시험장에서 직접 주행해 보며 차량의 디자인과 주행 성능에 만족감을 보였다. XM3가 출시 한 달 만에 2만대가 넘는 계약을 달성하고 생산도 1만대 이상 진행되었다는 설명에 대해 “부산 시민들이 지역에서 생산하는 XM3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시에서도 지원을 아까지 않을 것이며, XM3가 내수 시장 선전을 넘어 수출 물량까지 확보되어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