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에…이주환·백종헌 '희비 쌍곡선'

전국 입력 2021-08-25 13:52:06 수정 2021-08-25 14:15:20 변진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문제 소지' 6명에 탈당 권유…선 그은 이준석 대표

이주환 "지목 전·답이긴 하나 용도는 2종일반주거지역"

백종헌 "정권교체 이루는 중대한 시기, 가슴 아픈 일"

왼쪽부터 국민의힘 백종헌, 이주환 의원.

[부산=변진성 기자] 부산 고위공직자 가운데 압도적인 재력으로 숱한 의혹을 낳았던 국민의힘 두 의원의 '재산 게이트'가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로 사실상 종결됐다.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은 이번 조사에서 제기된 토지 의혹 등에 대해 소명했지만 당에서조차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밝혀 탈당의 기로에 섰다. 


반면, 부동산 문제로 여러 의혹이 제기됐던 백종헌 의원은 이번 전수조사로 본인을 비롯한 일가의 부동산 의혹이 동시에 해소되면서 정치적 행보에 탄력을 받게 됐다. 


가장 많은 논란에 휩싸인 전봉민 의원은 앞서 제기된 부동산 의혹으로 인한 탈당으로 권익위 조사를 비켜갔다. 


지난 23일 발표된 권익위의 야당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의원은 총 13명(국민의힘 12, 열린민주당1)이다. 이 가운데 국민의힘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한 의원은 강기윤, 이주환, 이철규, 정찬민, 최춘식, 한무경 등 6명이다. 열린민주당에서는 김의겸 의원이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힘은 나머지 6명에 대해서는 소명절차를 통해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한무경 의원에 대해서는 당 규정상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 처분이 결정됐다. 


이주환 의원은 해당 논란에 대해 "해당 부지는 부모님께서 관리하고 계신 땅으로 그 중 일부(9분의1가량)만 제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며 "20여 년 넘게 지자체로부터 농지이용실태 조사 및 이행강제금 고지 등 농지 이용에 관한 어떠한 안내나 통지도 받지 않아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땅의 지목이 전·답이긴 하나 용도는 도시지역 내 2종일반주거지역에 해당한다. 농업계획서 작성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탈당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백종헌 의원은 "지난 저를 둘러싼 부동산 의혹들이 국회의원과 부산시당위원장의 직무를 하는 저와 가족들로선 힘든 시간이었음을 부인하지는 않겠다"며 "그러나 정권교체를 이뤄내야하는 중대한 시기에 당원의 한사람으로서는 이번 권익위 조사결과는 가슴 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gmc050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