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모더나·화이자·큐어백 최신 특허정보 제공…“mRNA 백신개발 가속화 기대”

산업·IT 입력 2021-11-29 13:41:3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특허청 로고. [사진=특허청]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특허청은 29일 제약특허연구회 회원사인 제약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 유형) 관련 특허분석 결과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기업들이 mRNA 백신 개발의 장애물 중 하나로 손꼽은 특허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모더나화이자큐어백의 최신 특허정보를 제공했다.

 

모더나, 화이자, 큐어백의 코로나19 백신 특허는 해외에서 속속 공개되고 있으나, 현재까지 국내에 진입한 특허가 없는 상태이다. 또한, 화이자 백신은 107개국에서 모더나 백신은 현재 77개국에서 승인돼 사용 중인데, 모더나 백신은 미국과 유럽에서 5건의 특허분쟁이 발생한 상태이다.

이번에 개최되는 간담회에서는 위와 같은 최신 출원 및 분쟁 동향도 업계와 공유한다.

 

mRNA 백신 관련 특허 691개 기술군의 국내 진입률은 17% 정도로 미국, 유럽 등 주요국들에 비해 낮은 수준인데, 이로 인해 한국은 mRNA 백신의 글로벌 백신 생산기지로서 지재권 분쟁 위험도가 비교적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백신 개발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백신 기업 대상 특허전략 지원 확대, 신속하고 정확한 특허 심사처리, 기술 보호 및 분쟁 대응 지원 등 특허청의 다양한 기업 지원 정책도 소개된다.

 

한편, 지난 9월초 발표된 ‘mRNA 백신 특허분석 보고서는 특허청이 20216월까지 공개된 국내외 특허·논문 및 기업 동향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작성한 자료로서 정부의 연구개발 방향 및 백신 개발 기업의 지재권 전략 수립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특허청은 백신 허브화 특허지원 및 현안대응 TF’를 구성해 백신 특허분석 지원, 11 기업 설명회, 맞춤형 특허전략 지원 등 다양한 경로로 국산 백신 개발을 지원해 왔다.

 

TF를 이끌고 있는 김지수 특허청 국장은 코로나19 백신 특허의 공개와 청구범위 확정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면서, “올해 안에 mRNA 방식이 아닌 코로나19 백신, 내년 1월까지 백신 원부자재 품목에 대한 특허분석을 완료해 특허청 홈페이지와 설명회 등을 통해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