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옥정·인천영종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1,768가구 사업자 공모

부동산 입력 2019-03-27 11:40:33 수정 2019-03-27 11:43:4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토부·LH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자 공모에 나서는 양주 옥정 지구 위치도. /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양주옥정과 인천영종 2개 지구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1,768가구를 공급한다.


27일 국토교통부·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지난해 주거복지로드맵을 통해 발표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0만 가구(5년간 연 4만 가구씩 공급) 공급 계획에 따라 LH 보유 택지인 양주옥정, 인천영종 2개 지구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자 공모를 오는 28일 실시한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소유의 부담을 줄여 거주의 가치를 높여주는 임대주택으로, 품질 좋은 주택에서 최대 8년간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다.
 

특히, 일반주택의 경우 주변 시세의 95% 이하, 청년주택은 시세의 85% 이하로 임대료를 낮추고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 및 일정 비율 이상을 청년·신혼부부에게 특별공급하는 등 공공성을 확보한 임대주택이다.


이번 공모에는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사항을 공모지침에 추가했다.
민간사업자가 제출한 실시설계도서 및 공사비 산출 내역을 근거로 공사비의 공종별 검증을 위한 절차를 도입해 사업계획 협의 시 적정 공사비를 반영하도록 함에 따라 시공비의 투명성을 확보했다.


이번에 택지 공모 지역 2곳의 구체적인 현황을 살펴보면, 우선 양주옥정 A5 지구는 총 4만6,899㎡의 면적에 전용면적 60㎡이하 공동주택 534호, 60~85㎡ 공동주택 387호, 총 921호를 공급할 수 있다.


인천영종 A9 지구는 총 4만4,597㎡의 면적에 전용면적 60~85㎡ 이하 공동주택 847호를 공급할 수 있다.


LH는 28일 공모 공고를하고, 5월 30일 사업 계획서를 제출받은 후 6월 중 심사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지침서 등 구체적인 사항은 LH 누리집(www.lh.or.kr/알림·홍보/알림/공모안내)에서 확인 가능하다.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구체적인 사업 협의 후, 주택도시기금 출자 승인, 임대리츠 영업인가, 사업 약정 체결 등 절차를 걸쳐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