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러시아서 잘나가는 한국 승용차… 車 수출 2분기 연속 증가

산업·IT 입력 2019-04-26 15:25:1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분기 승용차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2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관세청은 올해 1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93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늘었다고 26일 발표했다.이는 북미와 러시아에서 판매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주요 수출 대상국을 살펴보면 미국이 13.8%, 러시아가 13%가 늘었다. 특히, 러시아는 11분기 연속 증가세가 이어져 주요 수출 대상국으로 부상하고 잇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경차가 6억 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8%가 늘어 9분기 연속 증가했다.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6.7%로 점점 확대되고 있다. 친환경 승용차도 수출이 12억 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8%가 늘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3.6%를 차지했다.

수입은 24억 달러로 20.1% 감소했고 국가별로는 영국과 미국, 일본은 늘었지만 독일과 이탈리아 등은 줄었다. 관세청은 수입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중형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1%가 줄었고 그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대형차도 21.5%나 줄었다고 설명했다.

수출 대수는 59만 대, 수입 대수는 6만 5천 대로 각각 0.1%와 19.3% 줄었다.평균 단가를 살펴보면, 수출은 1만 5,653 달러로 2.7% 늘었지만, 수입은 3만 7,070달러로 1% 줄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