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엔티, 휴림로봇에 50억 규모 유증…“AI·로봇 사업 시너지 강화”

증권 입력 2019-06-11 11:06:03 수정 2019-06-11 11:06:2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카메라모듈(CCM)전문기업 에이치엔티가 휴림로봇에 5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최근 본격화한 자율주행 신사업에 휴림로봇이 보유한 인공지능(AI)과 로봇 기술의 사업 시너지 연계 및 강화를 위해서다.

 

10일 에이치엔티는 휴림로봇에 제3자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했다고 공시했다. 발행신주는 보통주 542만8,881주이며, 1주당 액면가는 200원이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오는 25일이다.

 

에이치엔티 관계자는 “휴림로봇의 AI 및 로봇 분야와의 사업 시너지를 내기 위해 전략적인 투자를 단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에이치엔티는 최근 카메라모듈 생산이 주 분야였던 기존 사업을 강화하면서 잠재적인 미래 자동차 시장을 위한 신사업 부문을 추가했다.

 

1999년에 설립된 휴림로봇은 산업용 로봇과 서비스용 로봇을 중심으로 부품·로봇·응용시스템에 토탈 솔루션을 구축하고, 중국과 베트남, 일본 등 해외 시장으로 사업을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에이치엔티는 해외 유수 기업과 사업 제휴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높여가고 있는 휴림로봇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하고, AI를 활용한 공장 자동화 솔루션 개발 및 자율주행 사업, 퍼스널로봇·실버로봇 사업 등 공동 프로젝트를 활발히 펼쳐 나갈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카메라모듈 생산이 주 분야였던 에이치엔티의 기존 사업을 강화하면서 잠재적인 미래 자동차 시장을 위한 자율주행 신사업을 더해 패러다임을 바꾸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