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배출가스 적은 차에 주차공간 먼저 배정

경제·사회 입력 2019-07-23 08:51:58 수정 2019-07-23 09:03:2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가 환경오염을 덜 일으키는 차량에 주차 우선권을 준다.

시는 거주자 우선 주차 배정 시 자동차 배출가스 1등급 차량에 가점, 5등급 차량에 감점을 주는 제도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배정 혜택은 평가에서 가·감점을 주는 방식, 1등급 차량을 우선 배정하는 방식 등 두 가지로 시행하며 25개 자치구별로 형편에 맞게 운용하면 된다"며 "가·감점은 전국 최초"라고 설명했다.

주차장 조례 시행규칙을 개정하거나 관련 방침을 수립한 강남, 용산, 서대문 등 8개 자치구는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나머지 17개 자치구는 하반기 중 조례 개정과 내년 상반기 시행이 목표다. 기존의 '저공해자동차'에 주던 가점 등은 배출가스 등급제에 따른 기준을 일괄적으로 적용해 혜택을 줄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공영주차장 차등 주차요금 등 배출가스 등급제를 기반으로 한 유인책을 다양하게 시행해 공해 차량은 줄이고 친환경 차량은 늘어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지난 6월 자동차 연식, 연료 종류, 오염물질 배출 정도에 따라 전국 차량 2천320만대를 1∼5등급으로 분류했다. 시는 시내 전체 차량의 약 7.3%인 1등급 차량 22만6천46대가 가점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시에는 차량 311만7천104대가 있고 2등급이 127만1천158대로 40.8%, 3등급이 111만9천559대로 35.9%를 차지한다. 4등급은 8.1%인 25만2천184대, 감점 대상인 5등급은 7.9%인 24만8천157대 있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1등급 친환경 차량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친환경 차량 이용 시민에게 혜택을 주고 친환경 등급제에 대한 시민 인식을 높여나가겠다"며 "친환경 차량이 대우받는 다양한 정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