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재팬’ 국내여행객 일본 내 소비 60% 급감

경제·사회 입력 2019-10-03 11:42:20 수정 2019-10-07 11:17:0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국내 여행객들이 일본 내 씀씀이를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3일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규제 개시후 두달째인 지난 8월 국내 여행객이 일본에서 600달러 이상 결제한 건수는 11,249건으로 전년 동월(28,168) 대비 60.0% 급감했다. 금액 기준으로 보면 지난 8월 국내 여행객이 일본에서 600달러 이상 결제한 금액은 약 1,200만 달러로 전년 동월(2,804만 달러) 대비 57.2% 줄었다.

 

특히 실질적인 소비라 할 수 있는 '일반소매'에서 감소 폭이 컸다. 지난 8월 결제 금액 약 1,200만 달러 가운데 일반소매는 788만 달러로, 전년 동월(1,197만 달러) 대비 34.1% 감소했다.

 

국내 여행객이 일본에서 600달러 이상 결제한 건수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전인 625,337건이었으나 722,747, 811,249, 9(24일 기준) 1487건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심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일본 관광을 자제하는 국민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따른 일본 방문객과 소비 감소가 지속될 걸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