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에 극작가 윤미현

산업·IT 입력 2019-10-11 08:19:08 수정 2019-10-11 08:36:05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연부문 극작가 윤미현, 미술부문 작가 김주원 수상…총 3억 3천만 원 상당 혜택 지원

극작가 윤미현(왼쪽), 미술작가 김주원(오른쪽)씨가 10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에서 진행된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에서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으로부터 상을 받고 환한 표정을 짓고있다. [사진=두산]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극작가 윤미현씨가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의 공연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술부문에는 미술작가 김주원씨가 수상했다. 


두산연강재단(이사장 박용현)은 10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에서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3억3000만 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진다. 상금은 각각 3000만원이며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1억3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는 미국 뉴욕 두산레지던스 입주(항공권, 생활비 포함) 및 갤러리 전시 기회 제공 등 1억 4천만 원 상당의 혜택을 별도로 지원한다.


공연부문 수상자 윤미현 씨는 “젊은 예술인들 사이에서는 꿈에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로서 두산연강예술상의 의미가 매우 크다”며 “나의 작품 세계와 개성을 인정해준 만큼 더욱 힘을 내어 활동 이어가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미술부문 수상자 김주원 씨는 “수상 소식을 접한 후 매일 밤 두산갤러리에서 어떤 전시를 해야할 지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변화 많은 예술계에서 10년을 꾸준히 이어온 상이어서 기쁜 마음이 더하다”고 말했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두산연강예술상은 젊은 예술가들의 열정을 응원하고, 한국 예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제정되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으로 우리 예술가들이 더 큰 뜻을 펼칠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蓮崗)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연강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된 상으로, 공연ᆞ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시상한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