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따라잡자”…서울 아파트값 0.07%↑

부동산 입력 2019-11-01 15:26:59 수정 2019-11-04 08:32:5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오름세를 이어갔다. 상대적으로 덜 오른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 따라잡기(갭 메우기) 현상이 나타나는 분위기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상승했다. 재건축은 0.12%, 일반 아파트는 0.07% 올랐다. 송파(0.17%) 강동(0.16%) 강남(0.13%) 양천(0.11%) 광진(0.10%) 은평(0.07%) 도봉(0.06%) 영등포(0.06%) 순으로 상승했다.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아파트 단지에 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서울처럼 신축아파트 공급이 한정된 지역에서는 청약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청약 가점에서 밀리는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덜 오른 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에 나서고 있어 서울과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덜 오른 중·소규모 단지에서 갭 메우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신도시 아파트값은 0.03% 올랐다. 동탄(0.07%) 분당(0.05%) 김포한강(0.05%) 광교(0.05%) 평촌(0.04%) 순으로 상승했지만, 산본(-0.01%)은 소폭 하락했다.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면서 동탄 일대는 물량이 부족한 분위기다. 반송동 시범한빛한화꿈에그린과 송동 동탄2신도시하우스디더레이크1,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도 0.04% 오르면서 강보합세를 이어갔다. 안산(0.09%) 의왕(0.08%) 과천(0.07%) 광명(0.07%) 용인(0.07%) 안양(0.06%) 순으로 상승했다. 안산은 신안산선 개통 이후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고잔동 주공5단지가 1,500만원까지 올랐다. 반면 평택(-0.06%) 군포(-0.05%) 이천(-0.03%) 파주(-0.01%) 등은 떨어졌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3% 상승하면서 오름폭이 소폭 커졌다. 강동(0.11%) 강북(0.10%) 관악(0.10%) 양천(0.07%) 강남(0.06%) 강서(0.05%) 순으로 상승했다. 강동은 대규모 입주 여파에도 지난주보다 전셋값 오름폭이 커졌다. 둔촌동 둔촌푸르지오500만원~1,000만원 올랐고,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1,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 전셋값은 0.03% 올랐다. 평촌(0.10%) 김포한강(0.05%) 동탄(0.04%) 분당(0.03%) 판교(0.03%) 산본(0.02%)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도 0.05%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은 광명(0.15%) 안양(0.14%) 과천(0.12%) 수원(0.11%) 의왕(0.10%)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오산(-0.10%) 시흥(-0.06%) 등은 떨어졌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