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연구 위해 지구 반 바퀴 돈 삼성證 PB들… “이달만 3만km”

증권 입력 2019-11-22 08:57:3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글로벌 PB 연구단, 美·中·싱가포르 탐방… 이달만 지구 반바퀴인 3만 km 넘게 이동

현지 제휴 증권사와 함께 글로벌 기업 방문해 치열한 투자연구 진행

삼성증권 글로벌 PB연구단이 해외 현지 유망기업을 찾아 투자 연구를 진행 중이다. [사진제공=삼성증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삼성증권은 60여명의 ‘글로벌 PB 연구단’을 미국·중국·싱가포르 등 해외 유망투자 지역의 대표 기업들에 보내 투자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글로벌 PB 연구단’은 PB들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삼성증권에서 보내는 연수 프로그램으로, 선발된 60여 명의 우수 직원들은 고객들의 투자 비중이 높은 해외 주요 거점 지역을 방문해 투자 연구를 진행한다. 삼성증권의 글로벌 PB 연구단은 지난 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 중국 심천·싱가포르 등에서 해외 투자 연수를 진행 중이며, 이를 위해 이달만 해도 3만km 이상의 거리를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구 한 바퀴가 4만km 정도임을 감안할 때, 지구 반 바퀴를 넘는 거리에 해당한다. 


지난 4일 미국 실리콘밸리와 샌프란시스코 등 서부지역 기업 탐방을 진행한 ‘글로벌 PB 연구단’은 이어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현지 제휴 증권사인 중신 증권과 함께 텐센트, 순풍홀딩스 등을 방문했다. 또 20일부터는 싱가포르를 찾아 싱가포르 거래소, 싱가포르 은행, 글로벌 운용사인 파트너스 그룹과 칼라일 등을 찾았다. 싱가포르를 탐방중인 삼성증권 SNI호텔신라 조혜진WM은 “대외 상황이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에서 현장의 경영상황을 직접 마주하며 투자전략의 윤곽을 잡을 수 있었다”며 “글로벌 IR담당자들과의 미팅을 통해 현지 기업들의 생생한 투자 포인트를 직접 확인할 수 있어 유익했다”고 말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