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 이재상 대표, 신고리 3·4호기 준공식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수상

증권 입력 2019-12-09 14:08:1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재상 우진 대표이사.[사진=우진]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우진은 울산 새울 제1발전소에서 지난 6일 열린 ‘신고리 원전 3·4호기 종합 준공식’을 통해 이재상 대표이사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국회의원,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관련사와 주요 원전 도입국 대사, 국내외 관련기업 최고경영자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우진 이재상 대표 등 신고리 3·4호기 준공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해 훈장과 포장, 대통령 표창 등의 포상을 진행했다.


이 대표는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원천기술을 확보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그는 한국 원전 계측기의 국산화를 위해 회사의 원자력사업, 연구개발 총괄 및 주요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기술 개발을 위한 종합 전략을 수립해왔다. 그 결과 신고리 3·4호기에 적용 가능한 IHA(원자로 상부 케이블)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E248(원자로 계측 신호 전송 케이블), CEDM(제어봉 구동) 코일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우진은 직접 개발한 제품을 신고리 3·4호기, 신한울 1·2호기에 납품하고 있다.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에도 납품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대표는 국산화를 마친 ICI(노내핵계측기) 등 총 7종을 국내 원자력발전소 건설 일정을 준수해 적기납기를 이뤄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확보한 원천기술을 통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수주를 이끌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