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에스오토메이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사업’ 최종 선정

증권 입력 2019-12-10 14:14:2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문가·국민참여 평가단 심사 거쳐 최종 선정… 5년간 182억 원 지원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사업’은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 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유망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1,064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신청 기업들은 서면 평가를 거쳐 기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및 국민참여 평가단의 심사를 받았다. 심사 후 최종 선정된 기업은 총 55개사이다. 이번에 선정된 강소기업에는 회사별로 5년간 최대 182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지원금은 △연구개발(R&D) △벤처투자 △사업화 자금 △연구인력 △수출 △마케팅 등의 목적으로 쓰이게 된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이번 심사에서 회사의 컨트롤러(Controller) 및 드라이브(Drive) 제품이 좋은 평가를 받으며 최종 선정 기업에 포함됐다. 해당 제품은 △로봇 시스템 △공작기계 시스템 △일반 산업용 장비의 로봇모션 제어 등에 사용돼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부품으로 분류된다. 또한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전화·태양광 등과 같이 자동화된 대량생산 공정이나 공작기계·의료기기·섬유기기 등과 같은 단위장비 생산 분야에도 적용할 수 있어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부품으로 분류된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IT와 융합된 이더넷(Ethernet) 기반 네트워크를 이용해 현재의 솔루션보다 더욱 넓은 영역에 응용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 다기능 고성능 로봇모션 제어 솔루션’으로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는 이를 통해 로봇모션 제어 시장의 주도권을 되찾고 수입 대체 및 부품 관련 기술의 자립도를 높일 계획이다. 강덕현 알에스오토메이션 대표는 “‘강소기업 100 사업’ 선정을 계기로 개발 역량을 강화해 로봇모션 분야의 핵심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국내 대기업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등과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함은 물론 북미 글로벌 오토메이션 전문기업인 로크웰 등과의 협력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현재 외국산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로봇모션 부품 분야의 수입 대체와 수출산업의 육성을 통해 국내 및 해외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