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혁신창업의 성지 미국서 '기술평가 노하우' 전파

산업·IT 입력 2020-02-21 09:02:52 수정 2020-02-21 09:04:4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기보 직원이 세계은행 직원을 대상으로 지난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 세계은행 본사에서 열린 ‘한국혁신주간(Korea Innovation Week)’에서 기술평가시스템 등 기술평가 노하우를 소개하고 있다.[사진=기보]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기술보증기금이 세계은행 임직원을 대상으로 기보의 기술평가 노하우 전파에 분주하다. 기술보증기금은 지난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D.C 세계은행 본사에서 열린 ‘한국혁신주간(Korea Innovation Week)’에 기술평가 노하우를 전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국제통화기금, 세계무역기구와 함께 세계 3대 경제기구의 하나인 세계은행이 개발도상국 지원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KTRS) 및 기술평가 노하우 그리고 기획재정부 지식공유프로그램(KSP, Knowledge Sharing Program)을 통한 개발도상국의 기술평가시스템 개발 사례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한국의 경제발전 과정을 혁신과 기술의 분야에서 조명하고 이를 공유하고자 한국에서는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등 9개 정부기관과 49개 공공기관, 민간기업에서 약 140명이 참여했다. 세계은행에서는 샤오린 양 사무총장을 비롯해 개발도상국에 대한 개발자금 지원과 정책수립을 총괄하는 세계은행 임직원이 참석했다.


국내 금융기관으로 유일하게 초청받은 기보는‘혁신 및 기업가정신’을 테마로 열린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자로 나서 기술평가의 핵심엔진이자 기술금융에 최적화된 기술평가시스템인 KTRS(Kibo Technology Rating System)와 KTRS를 활용한 금융지원 방법을 설명했다. 특히,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을 전수받아 자체 평가시스템인 TTRS(Thailand Technology Rating System)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태국 사례를 공유하며 기보와 세계은행이 개발도상국의 혁신기업 지원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종배 기보 이사는 “이번 세미나는 벤처창업생태계가 가장 발달되어 있는 미국에서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을 전파하고 공유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특별하다”며 “앞으로도 개발도상국의 혁신기업 육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와의 협력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