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70% “코로나19로 경영상 피해”…특별보증 확대 필요

산업·IT 입력 2020-02-27 12:39:06 수정 2020-02-27 12:50:0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중기중앙회]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다는 중소기업의 비중이 이달초 보다 2배 이상 높아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국내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5일과 26일 양일간 실시한 ‘코로나19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에서 응답기업의 70.3%가 경영상 타격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중기중앙회가 2월 4~5일 진행한 1차 조사에서는 이 같은 응답률이 34.4%였다.


이번 조사에선 세부적으로 수출입기업의 72.3%, 국내 서비스업체의 67.6%가 경영상 타격을 호소했다. 중소기업들은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지원책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확대’가 62.0%로 가장 많이 꼽혔고, ‘고용 유지 지원금 확대’가 47.3%, ‘한시적인 관세, 국세 등 세금 납부 예방안 마련’이 45.7%로 뒤를 이었다.


피해 사례 유형은 수출입기업의 경우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납품 차질(51.6%ㆍ중복응답), 중국 방문기회 축소로 영업활동 차질(40.1%), 수출 전시회 축소로 수주기회 축소(32.3%), 수출제품 선적 지연(28.6%) 등이었다. 국내 서비스기업의 경우 내방객 감소ㆍ경기 위축으로 매출 축소(66.5%)가 가장 많았고 이어 감염 의심직원 휴무 실시로 인력난 발생(7.6%), 일시 휴업으로 인한 자금압박(6.9%) 등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신속히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