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홍콩 신계 2,600억 규모 판링 우회도로 공사 수주

부동산 입력 2020-08-04 10:20:26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홍콩 판링 우회도로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대우건설이 홍콩 북부 신계 지역에 건설하는 2억1,800만 달러 규모(한화 약 2,600억원)의 '판링 우회도로 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홍콩 토목개발부가 발주한 이번 공사는 홍콩의 고질적인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 중인 판링 신도시와 기존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우회도로를 건설하는 공사다. 고가도로 990M, 지하도로 490M, 기존도로 연결공사, 방음벽 공사 등 왕복 4차선 도로를 건설하는 총 3개의 패키지 중 2번째 패키지에 해당한다. 대우건설이 48%, 현지 1군 건설사인 춘우건설과 콴리가 52%의 지분으로 J.V(Joint Venture)를 구성했으며, 공사기간은 총 59개월이다. 


홍콩 정부는 인프라 공사에 매년 약 26조원 이상을 지속적으로 투자하며 도시규모 확장에 힘쓰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규모 매립공사와 터널 공사, 지하철 공사, 교량 공사 등 약 37개 프로젝트에서 660억 달러 규모의 공사들이 발주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도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발주처와의 신뢰관계를 형성하고, 현지 건설사와의 전략적 파트너쉽을 구축해 홍콩 건설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홍콩이 최근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정치적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홍콩 정부는 사전에 미리 재원을 확보한 후 공사를 발주하기 때문에 당사 공사 수행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 된다"며 "코로나19, 저유가 등 대내외 경영환경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해외 신규수주가 계획대로 추진되어 있어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상반기 '나이지리아 LNG Train7', '베트남 THT B3CC1 호텔 및 오피스공사' 등 총 3조7,000억원 규모의 해외 수주 실적을 달성했으며, 하반기에도 지난 달 '싱가포르 주롱 도시철도공사'를 시작으로 이라크, 인도네시아, 카타르 등에서 추가 수주고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