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서핑장 품은 ‘시흥 웨이브파크 푸르지오 시티’ 분양

부동산 입력 2020-10-30 06:47:59 수정 2020-10-30 06:53:0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시흥 웨이브파크 푸르지오 시티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대한서핑협회에 따르면 국내 서핑 인구는 2014년 기준 약 4만 명에서 2019년 약 40만 명으로 5년 새 10배의 증가세를 보였다. 서핑 마니아층 뿐만 아니라 서핑을 가볍게 즐기는 라이트층까지 더하면 약 100만 명 규모의 사람들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서핑 인구가 급증하며 서핑 성지라 불리는 양양, 부산, 제주 등 남동해안 지역에 관광객들이 모이고 있다. 하지만 해변에서 즐기는 서핑은 먼 이동 거리와 계절이나 기후에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단점이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서울 강남권에서 1시간 내외 거리인 경기도 시흥시에 365일 서핑을 즐길 수 있는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가 개장하며 서핑 성지의 이동이 예상되고 있다. ‘웨이브파크166,613규모로 조성되는 아시아 최초, 세계 최대 규모 인공서핑파크다.

 

250~300명의 서퍼를 동시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서프파크존에서는 시설 내 약 55개의 모터가 입문자부터 상급자까지 수준에 맞춰 즐길 수 있는 4가지 버전의 인공파도를 생성한다. 내년 상반기에 개장할 서프파크 내 어드벤처코브존에는 캐리비안베이보다 규모가 큰 웨이브풀, 키즈풀, 다이빙풀, 아일랜드 스파 등으로 구성된 웨이브존’,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이스트&웨스트 레이크등이 순차적으로 들어서 인공서핑파크를 완성한다.

 

웨이브파크 효과로 시화MTV 일대에 서퍼를 비롯한 다수의 관광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웨이브파크 바로 앞에 위치한 시화MTV 거북섬 내 첫 생활숙박시설 시흥 웨이브파크 푸르지오 시티가 공급된다.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은 이 단지는 지하 1~지상 21, 전용면적 26~120275실 규모로 조성되며 생활숙박시설과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단지는 전 호실 발코니 설계에 일부 호실은 복층형 및 테라스 구조로 서해바다 조망권 프리미엄을 극대화하는 설계가 적용됐다. 또한 실내 수영장, 레스토랑, 고급 사우나 등 부대시설과 단지 내 상업시설로 이용객의 편의를 높였다.

 

위탁운영은 국내 공유숙박 1위 업체 핸디즈가 맡았다. 핸디즈는 수분양자의 최대 수익을 위해 숙박 위탁 종합관리 시스템을 운영하여 성수기나 비수기, 코로나 사태 등과 같은 외부 상황에 맞춰 주거·임대·숙박업을 능동적으로 전환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분양 관계자는 수도권 접근성이 뛰어난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장은 해안가 중심의 서핑 관광지를 내륙으로 이동시켜 국내 서핑 문화 판도도 뒤흔들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시흥 웨이브파크 푸르지오 시티는 거북섬 내 희소가치 높은 하이앤드 숙박시설로 전국에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