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셀트리온헬스케어, 유통계약 구조 변경시 하반기 실적 정상화”

증권 입력 2019-04-15 09:21:42 수정 2019-04-15 10:08:4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증권은 15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해 “유통사와의 불리한 수익 구조로 인해 상반기 실적 둔화가 예상되지만, 2분기 계약 구조 변경 여부에 따라 하반기 실적 정상화가 가능하다”며 투자의견 중립, 목표가 7만3,000원을 유지했다. 

서근희 연구원은 “현재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통사와 이익 보존 형태의 계약 구조를 맺고 있는 데다가, 높은 재고 단가로 인해 수익성이 부진하다”면서도 “계약 조건 변경이 2분기 내로 완료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통사 마진 보존 형태의 계약이 정상화 될 경우, 실적 악화의 주요 원인이었던 변동 대가 반영 규모 감소와 유통사 재고 보유 기간이 증가로 실적 정상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2분기까지 주가 흐름 부진이 예상되지만 하반기부터 램시마 SC 유럽 허가와 트룩시마 미국 발매 개시로 2020년 실적 성장 기대감 선반영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