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한국형TDF 출시 3주년, 수탁액 5,500억원 돌파... 기념이벤트 진행

증권 입력 2019-04-22 10:16:2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한국형TDF(타깃데이트펀드)’시리즈가 22일 출시 3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4월 21일 출시한 삼성 한국형TDF는 지난 19일 기준 수탁고 5,500억원을 돌파했다. 회사 측은 수익률과 변동성 관리를 수익 비결로 꼽았다.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특히 8개 시리즈 상품 라인업 중‘삼성 한국형TDF2045’펀드는 설정 후 지난 3년 간 20%를 초과하는 성과를 냈다(21.93%, 4월 19일 기준). 또한 이 펀드의 설정일인 2016년 4월 21일부터 2019년 4월 19일 현재까지 일별로 투자자들의 예상수익률 분포도를 살펴보면 평균 수익률 9.06%, 가장 높은 성과를 거둔 투자자는 26.44%의 수익을 거뒀다. 10% 이상의 수익을 낼 확률은 총 투자자 중 38%, 원금 손실을 본 투자자는 전체의 확률은 4%에 그쳤다.
연금에 특화된 초장기 투자상품인 만큼, 변동성을 최소화한 운용 노하우도 삼성 한국형TDF의 강점으로 꼽힌다. 삼성 한국형TDF 2045 펀드의 표준편차는 최근 2년 8.79%를 기록했다. 업계 TDF 동일 유형 상품 평균(9.38%)과 비교해도 뛰어나다. 펀드의 표준편차는 대표적인 위험 지표로 표준편차가 클수록 높은 위험도를 나타낸다.
삼성 한국형TDF는 미국 캐피탈그룹의 13개 펀드에 분산투자한다. 미국, 유럽, 이머징 마켓 등 전세계 70여 개국, 1,200여 개 글로벌 주식과 채권에 투자하기 때문에 연금투자 상품으로서의 낮은 변동성을 유지한 채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한편 삼성한국형TDF는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규모를 키워왔다. 펀드는 출시 1년 만인 2017년 4월 수탁고 1,000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2018년 1월엔 3,000억원을, 10월엔 5,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매 분기말 잔고 기준으로 출시 이후 한 번의 자금 유출 없이 순증했다. 또한 총 수탁고 5,511억원 중 증권사 약 2,666억원, 은행 약 2,296억원, 보험사 및 기타 판매사 약 549억원 등 판매 채널별 수탁고 또한 고르게 늘었다.
연금사업본부 오원석 마케팅 팀장은“3년 전 삼성 한국형TDF를 출시하면서부터 판매 채널과 투자자께 연금자산 투자에 있어 TDF의 필요성을 설파하려 노력해왔다”라며“지난해 11월 이 상품이 근로복지공단에서 선정한 퇴직연금 대표상품에 채택되는 등 하나씩 결실을 맺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자산운용은 회사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삼성 한국형 TDF 출시 3주년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는 삼성자산운용 페이스북 팬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22일 발행되는 콘텐츠에‘자신만의 3주년’에 대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달아 응모하면 된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자산운용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