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매각가 최대 2.5조원 예상

산업·IT 입력 2019-07-25 12:15:13 수정 2019-07-25 12:17:29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매각 작업이 본격 개시됐다.


25일 금호산업은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통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매각한다고 공고했다. 이에 9월까지 예비입찰을 마치고 10월쯤 본입찰이 진행될 것으로 보여 이르면 연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본계약 체결까지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구주 6,868만8,063주(지분율 31.0%)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이 이전된다.


투자자는 항공사업법과 항공안전법이 규정한 면허 결격사유가 있어서는 안되며 입찰 참여시 비밀유지확약서와 500만원의 정보이용료를 내면 투자설명서와 예비입찰안내서를 받을 수 있다.


인수대금은 1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될 방침이어서 매각 가격은 1조 5,000억원, 최대 2조 5,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재계에서는 SK, 한화, CJ, 애경 등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들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애경을 제외하고 공식적으로 인수 의지를 밝힌 곳이 없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들 기업이 인수 참여를 고려하고 있으나 인수전 과열을 우려해 진의를 숨기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