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취업자 증가율 30-50 클럽 1위

경제·사회 입력 2019-10-21 08:33:52 수정 2019-10-21 15:28:3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의 여성 고용지표가 최근 10년간 꾸준히 개선됐지만,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 등은 선진국과 큰 격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30-50클럽’ 7개국의 여성 고용지표 6개를 분석한 결과 생산가능인구수와 경제활동참가율, 취업자수, 고용률 등이 모두 오름세를 보였다고 21일 밝혔다. 30-50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인 국가로 미국과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한국 등 7개국이다.

 

지난 10년간 여성 생산가능인구 증가율은 한국이 13.9% 증가해 가장 높았고 이탈리아(8.3%), 영국(8.1%), 프랑스(5.4%), 독일(4.7%), 일본(4.3%), 미국(3.6%)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취업자 수 증가율도 한국이 12.7%로 독일(10.2%)과 영국(8.8%) 등을 앞섰다.

 

다만, 한국의 경제활동참가율은 200854.8%에서 지난해 59.4%로 개선됐지만, 상위 5개국보다 크게 낮았다. 한국은 지난해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1위인 독일(74.3%)보다 14.9%포인트 낮았고, 5위인 미국(68.2%)과도 8.8%포인트 차이가 났다.

 

고용률 역시 한국은 지난해 57.2%10년 전보다 3.9%포인트 높아졌지만, 7개국 중 6위에 그쳤다. 지난해 고용률 1위인 독일(72.1%)과 격차는 14.9%포인트 차이를 보였고, 5위인 프랑스(62.5%)보다 5.3%포인트 낮았다. 10년간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이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일본으로 각각 9.1%포인트, 9.9%포인트 올라, 4.6%포인트, 3.9%포인트 상승한 한국의 2배가 넘었다.

 

이밖에 지난해 기준으로 7개국의 여성 고용률을 연령대별로 보면 대체로 2040대까지 증가하다가 50대 이후에 낮아졌지만, 한국은 30대 여성들이 노동시장에서 대거 퇴장하는 현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지난해 한국의 3539, 4044세 여성 고용률은 각각 59.2%, 62.2%7개국 중 가장 낮았다. 1위인 독일과는 약 20%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유연근무제 활성화와 기업의 여성고용 유지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해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해야 한다또한, 경력단절 여성의 직업훈련 강화와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 등 재취업 정책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