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내일 태국으로 출국…11월 아세안 외교 나선다

경제·사회 입력 2019-11-02 11:28:39 수정 2019-11-02 11:49:1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3일 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을 위해 태국으로 떠난다문 대통령은 주말인 2일 별도의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태국 방문 준비에 전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모친인 고() 강한옥 여사의 삼우제(장례 후 사흘째에 치르는 제사)가 있는 날이지만 문 대통령은 불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은 슬픔을 다독일 겨를도 없이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때문에 삼우제에도 가시지 못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태국 방문은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분위기를 예열시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후 외교·시장 다변화를 통해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구상에 따라 아세안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신남방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다.

이런 맥락에서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를 심화하고 신남방정책을 다음 단계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생기고 있다일각에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같은 기간 태국을 방문하는 만큼 회의장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조우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