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기업 수출입 부대비용 82억원 절감 지원

산업·IT 입력 2019-12-09 11:24:38 수정 2019-12-09 11:29:0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국무역협회]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한국무역협회(KITA)가 ‘KITA 할인서비스 클럽’ 제도를 통해 회원 기업들의 수출입 부대비용이 크게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KITA는 올 들어 10월까지 ‘KITA 할인서비스 클럽’ 제도를 통해 회원 기업들이 총 82억원의 수출입 부대비용을 절감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KITA 할인서비스 클럽’ 제도를 이용한 회원사는  5,488개로 업체당 평균 150만원을 절감한 셈이다.


‘KITA 할인서비스 클럽’은 무역협회가 국제 특송, 외국어 통·번역, 신용정보 조회, 해외 인증·특허출원 대행, 외환 등 수출입 관련 서비스업체 26곳과 제휴해 회원사들에 혜택을 주는 제도다.  서비스별로 적게는 5%에서 많게는 80%까지 이용료를 할인해 준다. 올해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국제특송 서비스 기업인 순펑‘(順風) 익스프레스와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인 익스피디아 등이 제휴 기업에 추가됐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연말까지 절감 비용이 99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추산된다”면서 “무역업계가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데 더 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