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LG 계열사 새 출발 공식화

산업·IT 입력 2019-12-26 17:09:56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G유플러스, CJ헬로비전 인수해 유료방송 업계 2위 '점프'

송구영, "제2의 도약 이루겠다" 포부

LG헬로비전 로고.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LG헬로비전이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하고 LG 계열사로 출발을 공식화했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비전을 인수해 유료방송 업계 2위로 올라섰다.


LG헬로비전은 24일 이사회를 개최해 송구영 전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또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LG헬로비전' 사명도 확정했다.


송구영 대표는 "헬로비전의 '1등 DNA'와 '1등 LG'가 만나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에게 사랑받으며 제 2의 도약을 이루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는 ‘LG헬로비전’ 사명이 최종 확정됐다. 아울러 ▲ 정관 변경 ▲사내 이사 선임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에 대한 안건도 승인됐다. 정관 내 사업목적에 ‘방송·통신서비스 판매업’을 추가, 결합서비스를 통한 사업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사진도 새롭게 구성됐다. 신규 사내이사에는 송구영 LG헬로비전 신임 대표이사를 비롯해 ▲안재용 LG유플러스 금융담당 상무 ▲이재원 LG 통신서비스팀장 상무가 각각 선임됐다. 또한,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에는 ▲김중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고진웅 스마트팜 고 대표이사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가 각각 선임됐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