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근로소득자 평균 연봉 3,647만원…‘억대 연봉자’ 80만명

경제·사회 입력 2019-12-27 14:01:36 수정 2019-12-30 11:09:3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우리나라 근로소득자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약 3,650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 정도는 1억원이 넘는 억대 연봉자였다.

 

국세청이 27일 발간한 ‘2019년 국세통계 연보에 따르면 2018년 귀속분 근로소득세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는 1,858만명으로, 전년보다 3.2% 늘었다. 이 가운데 과세 기준에 미달해 결정세액이 ‘0’인 면세 근로자는 38.9%(722만명)를 차지했다.

 

근로소득자의 평균 연간 급여는 전년보다 3.6% 많은 3,647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말정산 신고 근로자 가운데 4.3%(802,000)는 연 급여가 1억원을 넘는 억대 연봉자였다. 억대 연봉자 비중은 2017(4.0%)보다 0.3%포인트 늘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건설업·제조업 등에 종사하는 일용근로소득자(7769천명)의 평균 연 소득은 809만원에 불과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