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주식펀드서 2조원 순유출

경제·사회 입력 2020-02-10 08:21:3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올해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2조원가량의 자금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 961개의 설정액은 지난 7일 기준 총 54조3,355억원으로 연초 이후 2조32억원 감소했다.

    

국내 주식형 펀드를 유형별로 보면 연초 이후 액티브 펀드 575개에서 4,529억원, 인덱스 펀드 386개에서 1조5,503억원이 각각 순유출됐다.

    

최근 3개월로 집계 기간을 확대하면 액티브 펀드에서 1조1,624억원이 순유출됐으나 인덱스 펀드에 1조7,69억원이 순유입돼 국내 주식형 펀드는 전체적으로 총 5,445억원 순유입을 기록했다.


따라서 올해 들어 인덱스 펀드가 순유출세로 전환하면서 전체 국내 주식형 펀드의 자금 유출입 기조도 순유출세로 돌아선 점을 알 수 있다.

    

상품별로는 연초 이후에 '신영밸류고배당증권자투자신탁(주식)운용'(-455억원), '베어링고배당플러스증권투자신탁(주식)'(-441억원) 등 배당주 펀드의 설정액 감소 폭이 컸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국내 채권형 펀드에는 연초 이후 2천626억원이 순유입돼 자금 유출입이 주식형 펀드와 반대 흐름을 보였다.

    

또 최근 3개월간 자금이 순유입된 국내 주식형 펀드와 대조적으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서는 이 기간 3조2,879억원이 순유출되기도 했다.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는 신종코로나의 발원지인 중국의 주식에 투자하는 중국 펀드가 연초 이후 2,234억원 순유출을 기록해 자금 유출 규모가 가장 컸다.

    

반면 글로벌 펀드(2,357억원), 북미 펀드(635억원) 등에는 이 기간 오히려 자금이 들어오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781개 전체로는 269억원 순유입을 기록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