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엘 신반포, 평균 124대 1…추첨 물량은 경쟁률 408대 1

부동산 입력 2020-03-30 19:51:41 수정 2020-03-30 21:16:14 지혜진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르엘 신반포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롯데건설이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공급하는 ‘르엘 신반포’가 67가구를 모집하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경쟁률 124.74대 1을 기록했다.


30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 단지는 1순위 해당 지역 청약 접수에만 8,358명이 신청하며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주택유형은 전용 100㎡다. 이 유형은 8가구 모집에 3,267명이 접수했다. 408.38대 1의 경쟁률이다. 많은 신청자가 몰린 까닭은 이 유형은 8가구 중 절반을 추첨제로 뽑아서다. 청약 점수에 상관없이 당첨될 수 있어서 예비수요자들이 많이 모인 것으로 풀이된다. 단 추첨으로 뽑는 4가구 중에서도 3가구는 무주택자에게 할당된다. 조건부로 기존 주택 처분 조건을 내건 유주택자들은 1가구를 두고 경쟁하게 된다.


두 번째로 높은 청약경쟁률은 59㎡에서 나왔다. 13가구 모집에 1,906명이 신청하며 146.62대 1을 기록했다. 뒤이어 54㎡ 95.54대 1, 84㎡A형 62대 1, 84㎡B형 56.85대 1 순이다.


르엘 신반포의 최고가 기준 전용면적별 가격은 전용 59㎡가 12억3,000만 원, 84㎡가 16억5,300만 원~16억7,200만 원이다. 모든 가구가 9억 원을 초과하는 고가 주택으로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


르엘 신반포는 기존 ‘신반포14차’를 재건축해 짓는 단지로 지하 3층~지상 34층, 3개 동, 280가구 규모다. 당첨자 발표는 4월 9일이다. 계약은 4월 22~24일까지 체결한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