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산하 공공기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급여 반납 동참

산업·IT 입력 2020-03-31 15:15:26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11개 공공기관들이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급여 반납에 본격 동참한다고 31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중기부 산하 11개 공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중소·소상공인 지원에 힘을 보태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 급여 반납을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기관장은 4개월간 급여의 30%, 임원들은 급여의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며, 특히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재원 또는 온누리상품권 기부를 통한 착한 소비 확산 등 피해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분들에게 힘이 되기 위해 이번 급여반납에 동참해 준 산하기관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중기부 역시 신속한 자금지원 및 착한 기업·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 등을 통한 피해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