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식량수출금지로 국내 친환경농업 ‘스마트팜’ 뜬다... 그린플러스 주목

산업·IT 입력 2020-04-01 13:11:38 수정 2020-04-01 13:21:18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미지=그린플러스]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쌀과 밀 등을 수출하는 국가의 식량 수출 중단과 함께 이동 제한, 노동력 감소가 이어지면서 식량 안보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세계 1위 쌀 수출국 인도를 비롯 3위인 베트남도 쌀 수출을 금지했다. 이외에도 러시아는 지난 20일부터 쌀·밀·보리 등 모든 종류의 곡물 수출을 10일간 정지시키며, 코로나19로 식량 수출을 봉쇄한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CNBC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보고서를 인용해 코로나19로 농장 운영이 중단되고 각국이 식량 비축에 나서면서 식량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FAO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제한과 노동자들의 현장 기피가 농업(생산 및 유통)을 가로막고 있다" "식량과 동물 사료가 이동 불가능한 상황과 도축 감소 등으로 축산 분야에는 이미 이런 영향이 불어 닥쳤다"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2019년 식품 등 수입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는 168개국으로부터 약 73만8000건, 1860만 톤, 281억 달러어치를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채소섭취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글로벌 시장의 식량 수출 중단은 우리나라의 야채류 식량난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경우 경작면적이 좁고 외부 환경에 취약한 재배지 환경과 줄어든 농업 인구 등 다양한 문제점이 대두 되고 있다. 또한 작물 공급이 시스템화되어 있지 않아 시차, 지역차로 인한 작물가격 급등과 폭락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스마트팜은 이런 복합적인 식량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스마트팜이란 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인공 지능 등의 기술을 이용하여 농작물, 가축 및 수산물 등의 생육 환경을 적정하게 유지 · 관리하고, PC와 스마트폰 등으로 원격에서 자동 관리할 수 있어, 단위면적당 생산의 효율성 증대뿐만 아니라 편리성도 높인 것이다.

 

스마트팜과 관련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례로는 그린플러스가 있다. 지난 20년간 국내 첨단온실 시장을 이끌고 있으며, 국내 온실시공능력평가에서 8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스마트팜의 기획단계부터 설계 자재 조달, 시공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 경기도 화성 화옹지구 3만평(당시 동양최대규모) 첨단온실을 설계 및 시공하였으며 경기도 평택시에 특용작물을 재배하는 스마트팜 테스트 베드를 운영하고 있어 국내 온실 시공 대표주자이다.

 

이 회사는 농업 선진국으로 평가 받는 이웃 일본의 온실 1위 기업 다이센으로 대형 온실에 대한 핵심자재를 설계 및 공급하고 있으며, 60만평 이상의 첨단 온실을 수출하며 연간 1000만 달러 실적을 달성할큼 국제적인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3위 온실기업인 네덜란드의 밴드후반(Van Der Hoeven)사와 업무협약서(Sales Collaboration Agreement)를 체결하여 소프트웨어를 강화하는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약을 체결해 UAE에 ‘사막기후 적응형 스마트팜온실 및 냉방패키지 실증모델 개발’ 과제에 참여하고 있다.

 

최근 정부의 스마트팜 확산 방안이 발표됨에 따라 관련 산업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식품 시장에서 수출 금지와 함께 정부의 스마트팜 사업 활성화 논의로 인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스마트팜을 미래먹거리로 선정한 만큼 현재 스마트팜 산업을 진행 중인 업체들이 주목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