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한국판 뉴딜' 지원위해 데이터 푼다"

산업·IT 입력 2020-07-14 16:45:50 수정 2020-07-14 16:51:45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 개최…"데이터 공개·혁신적 금융 서비스 개발"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유튜브캡처]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한국판 뉴딜'을 지원하기 위해 20년간 축적된 데이터를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에서 "데이터의 가능성과 소중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네이버이기에 데이터를 통해 사회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춘천 데이터센터 '각'에서 화상으로 연결한 한 대표는 "우선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가공한 다양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를 통해 공개하려 한다"며 "이 데이터가 AI 연구와 여러 산업에 자유롭게 활용돼 4차 산업혁명의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각을 네이버 20년 일상의 기록을 모아놓은 '정보화 댐'이라고 소개했다. 네이버는 최근엔 데이터 폭증으로 춘천에 이어 세종시에 데이터 2센터를 구축 중이다.

또 한 대표는 “지금까지의 데이터센터가 기록과 저장에 충실 했다면 미래의 데이터센터는 ‘브레인 센터’로 발전할 것”이라며 "네이버의 브레인리스 ‘어라운드’ 로봇은 빠른 네트워크로 연결돼 명령하는 브레인 역할을 서버가 대신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네이버 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상공인과 사회초년생을 위한 서비스도 마련할 계획이다. 그는 "소상공인과 창작자를 위해 더 쉽고 편리한 플랫폼을 만들고 스타트업 투자·AI 양성 교육을 제공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사회 초년생을 위한 혁신적 금융서비스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