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악취관리시스템 ‘홈즈’ 개발

부동산 입력 2020-09-24 13:39:18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홈스(HOMS) 차압제어 시스템 화면.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현대건설이 악취관리 시스템 ‘홈즈(HOMS: Hyundai Odor Management System)’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홈즈는 음식물처리장,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의 악취를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현대건설은 자체 기술을 통해 실별로 온도, 습도, 암모니아, 황화수소,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5가지 센서의 측정값을 바탕으로 복합악취를 표현하는 자체 알고리즘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높은 비용의 복합악취센서가 없어도 실내공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게 됐다. 


현대건설은 ‘복합악취 정보를 이용한 악취 발생 현장의 공조 제어 시스템’으로 올해 6월 특허출원을 마쳤다.


현대건설은 홈즈에 차압제어 기술도 적용해 악취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고 포집되도록 했다. 공기가 고기압에서 저기압으로 흐르는 성질을 이용, 악취가 발생하지 않은 실의 공기압을 높이고 악취가 발생한 공간은 공기압을 낮추는 식이다.


홈즈는 현대건설이 2016년 준공하고 연구수행기관으로 참여 중인 ‘충주 음식물 바이오 에너지 센터’ 시험에 적용됐다. 10만716㎡ 규모로 하루 80t의 음식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로, 홈즈는 이곳에서 악취 관리 효율성을 검증했다. 향후 여러 환경기초시설에 적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소 관계자는 “악취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홈즈의 중요성도 확대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악취를 비롯한 여러 환경 공해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