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산 방문의 해’ 2년차 본격 추진

정치·사회 입력 2021-02-23 16:34:46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연·예술 공존하는 관광도시 안산’ 이미지 구축

안산시 단원구 시화방조제 전경.[사진=안산시]

[서울경제TV=임태성 기자] 경기 안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에게 쉼과 힐링을 제공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2021 안산 방문의 해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안산 방문의 해 사업을 통해 자연과 예술이 공존하는 관광도시 안산이미지를 높이고, 언택트 시대에 맞는 안산만의 특색 있는 관광콘텐츠 개발과 관광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시는 단원 김홍도(1745~?)가 태어난 성포동 노적봉공원 일대에 김홍도 천년의 길을 조성하며, 108~17일에 노적봉공원에서 스토리가 있는 2021 안산 김홍도축제를 개최한다.


아울러 대부해솔길 신규 노선
3개 코스를 추가 개발해 모두 11개 코스 108길이의 탁 트인 자연 그대로의 명품 둘레길을 조성해 최적의 걷기여행 환경을 제공한다.

 

코로나19에 따른 소규모 관광객을 위한 안전여행지를 마련하고, 안산9경 중 한 곳인 동주염전에 소금생산시설, 염전체험장, 소금놀이터, 교육관, 체험관 등을 갖춘 염전 체험장도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이밖에도 안산9경 등 주요 관광지점 17개소 스탬프투어 프로그램 운영(스탬프 인증을 통한 관광 기념품 및 특산품 제공) 하프 오픈탑 버스를 타고 생태관광지 투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안산시티투어 운영한다.

이와함께 
5회 전국 대부해솔길 걷기축제 안산 관광 SNS(인스타그램) ‘안산대부도여행(ansan_travel)’ 운영으로 실시간 맞춤 관광정보 전달 원곡동 다문화거리 등에서 현지 맞춤형 관광안내(통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움직이는 외국인 관광안내소 운영 대부도 주요 관광지 일원 환경정화 추진으로 아름답고 깨끗한 대부도 만들기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원곡동 다문화특구의 상징조형물인 키다리아저씨를 노적봉폭포 입구에 설치하고, ‘방문의 해기및 세계 주요국가 국기 게양으로 안산 방문객들을 환영할 계획이다.

 

서해안 대표 관광 거점지로 자리 잡고 있는 안산시는 2015년 환경부로부터 대한민국 생태관광지역 대부도·대송습지 지정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해양관광도시 부문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 수상 2018년 경기도 유일 대부도 갯벌람사르 습지 등록 2019년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문화체육관광부) 2020~2021년 안산 방문의 해 운영 등 관광도시로서의 위상을 꾸준히 높여 나가고 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