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 김원규 대표이사 선임

증권 입력 2019-03-21 11:05:0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1일 오전 ‘2019년 4차 이사회’를 통해 김원규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김원규 신임 대표이사는 취임사를 통해 “지난 2008년에 지금의 대주주로 지배구조가 변경된 이후 총자산은 8.6배, 자기자본과 임직원 수는 4배 늘어나는 등 괄목할만한 업적을 이뤄낸 직원들과 함께 제2의 성장에 보탬이 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김 대표는 “지금까지의 회사 전략은 분명한 한계가 있다”며 효율성 중심 경영과 본격적인 성장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강조했다. 특히 자신의 임기 동안 이뤄낼 목표로 ‘자기자본 1조원’·‘이익순위 10위권’ 등을 제시했다. 현재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자기자본은 4,000억원 수준이고, 이익순위는 15~20위권이다. 뿐만 아니라 “자본 확대와 함께 장외파생·신탁·헤지 펀드 등 신규 라이선스의 획득을 추진한다”는 계획 역시 공개했다.

회사에 대한 믿음과 성장 중심 마인드를 직원들에게 강조한 김원규 대표는 “철저한 위험 관리와 지원 역량 강화 역시 성장을 위해 필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