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애셋紙 선정 ‘최우수 외화증권 대여서비스’ 수상

증권 입력 2019-07-03 09:27:31 수정 2019-07-03 09:56:3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유세비오 산체스 Citibank, N.A. 아시아 태평양 증권대여서비스 총괄, 다이엘 유 애셋지 편집장, 김홍진 한국예탁결제원 글로벌서비스부장, 이임선 Citibank, N.A. 아시아 태평양 지역본부 Client Executive 이사./사진제공=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달 27일 홍콩의 국제금융잡지인 ‘디 애셋(the Asset)’이 주최한 ‘2019 디 애셋 트리플 A(the Asset Triple A)’ 시상식에서 ‘올해의 최우수 외화증권 대여서비스’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디 애셋 트리플 A’는 매년 아시아지역 금융 부문별 최고 기관 및 사업을 선정하는 시상식으로, 금융부문의 혁신적인 사업을 소개하고 시장 발전에 기여한 시장 참가자 발굴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된다. 디 에셋의 편집국장 Daniel Yu는 “증권회사의 수익 창출을 위해 예탁결제원이 외화증권 대여서비스를 새로 개발한 것을 높이 평가해 수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예탁결제원은 작년 10월부터 국내 금융기관이  보유 중인 외화증권을 활용해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외화증권 대여서비스’를 도입한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미국·홍콩·일본 시장 주식을 대상으로 씨티은행이 대여중개기관으로서 서비스를 제공하며, 대여자는 예탁결제원·씨티은행과 3자간 계약을 통해 대여대상 주식을 대여전용계좌에 계좌대체하면 대여중개기관이 자동으로 대여하는 구조다. 이 과정에서 대여자는 차입자와 별도 계약이 불필요하고, 대여중개기관이 상환보증·담보관리·권리관리 등을 관리해준다는 점에서 업무 모니터링이 수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예탁결제원 측은 “예탁자의 수요와 보관규모 등을 고려해 외화증권 대여시장과 대여증권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뿐만 아니라 최근 늘어나는 해외투자와 시장의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신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및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