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연 레파토리 대표 "나만의 화장품, 맞춤형 화장품 제조업 신고제로 성장 기대"

산업·IT 입력 2019-07-22 17:05:13 수정 2019-07-24 16:21:43 enews1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금까지 화장품 산업이 마케팅 콘셉트에 따라 대량 생산된 제품을 만들어 파는 구조였다면, 이제는 소비자가 자신만의 시그니처를 반영해 나만의 화장품을 만들 수 있는 시대입니다.”

 

오는 8월 제품 출시와 함께 출범을 앞둔 시그니처 코스메틱 레파토리의 유서연(사진) 대표는 22일 레파토리가 선보일 플랫폼을 활용한다면, 누구나 나만의 화장품을 만들고 브랜드를 론칭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레파토리는 화장품 성분부터 용기와 패키지까지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해 만드는 시그니처 코스메틱 브랜드다.

 

유 대표는 시그니처 코스메틱을 활용한 플랫폼이 활성화된 곳은 아직 많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하지만 내년 맞춤형 화장품 제조업 신고제가 시행된다면 충분한 성장 가능성을 지닌 분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시그니처 코스메틱의 전망을 두고 화장품 트렌드는 빠르게 변화하고 소비자는 다양한 요구를 표출하는 시대라며 기업은 트렌드를 따라잡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고객과 소통하며 다각화된 제품을 선보여야 하는 시기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유 대표는 레파토리가 선보일 수 있는 강점에 관해 레파토리는 나의 피부타입에 적절한 기능성 성분을 선택한다는 맞춤형 화장품이 지닌 순기능에 나만의 개성과 취향이 반영된 용기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을 더했다고 강조했다. 특소비자가 자신의 이름과 사진을 입력하면 로고(라벨)로 변환돼 용기와 패키지에 반영됨으로써 진정한 나만의 시그니처 화장품과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레파토리는 향후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피부 분석부터 제품 주문, 익일 배송 시스템까지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 대표는 레파토리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나만의 아트 감성을 담은 자신만의 화장품 브랜드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또 예술, 패션 등 다양한 분야와의 콜라보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는 하나의 문화 콘텐츠로 성장하고 싶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enews1@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