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6,600억원 유상증자…“초대형 IB 도약”

금융 입력 2019-07-22 18:48:18 수정 2019-07-23 09:00:27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한금융투자가 6,600억 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초대형IB로 도약합니다.

 

유상증자 납입일은 오는 25, 신주교부예정일은 89일입니다.

 

신한금융그룹은 신한금융투자를 그룹 내 자본시장의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강조해왔습니다.

 

신한금융투자는 수익-자산의 선순환 구조 달성과 자본 건전성 유지를 최우선 목표로 경영관리 정교화 및 평가·보상 연계, 자본관리 효율화 및 체질 개선 등 4대 핵심과제를 세웠습니다.

 

또 자본관리 효율화와 체계적인 재무·리스크 관리 프로세스 구축을 추진하는 한편, 사업부문별 견실한 성장을 위한 지향점 및 핵심 성과지표를 설정했습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