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사 임금협상 중단…노조 “향후 교섭 없다”

산업·IT 입력 2019-10-11 08:15:06 수정 2019-10-11 08:33:4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DB

한국지엠 노사가 임금협상 교섭에서 평행선을 달리며 또 다시 결렬됐다. 
 
노사는 10일 오후 1시부터 10차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노조는 사측에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11일 쟁의대책위원회를 개최해 총파업 등 향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이번 결렬로 사측과 더 이상 교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합의 도출을 위해 노사가 대화에 나섰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날 교섭에서 사측은 기본급이나 성과급 등 현금성 조건의 인상은 어렵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지난 8일 교섭에서 사측은 조합원들에게 신차를 구입할 경우 차종별로 100만~300만원 규모의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노조는 “기존 요구안과 비교해 매우 부족하다”며 수용하지 않았다. 
  
노조가 교섭 중단을 선언하면서 당분간 노사 간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노조가 총파업을 결정하거나 향후 교섭은 새 집행부가 꾸려진 후 진행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