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창이공항 면세점 운영권 획득

산업·IT 입력 2019-10-25 00:21:03 수정 2019-10-25 00:42:2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면세점]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롯데면세점이 싱가포르 창이공항 입찰에 성공해 6년간 면세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운영권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창이공항공사와 세부 계약에 대한 조율을 마친 후 2020 6월 부터 6년간 입출국장 면세점을 운영한다. 면적은 약 8,000(2,500) 규모의 롯데면세점이 운영하고 있는 해외 매장 중 가장 큰 규모로 주류, 담배 품목을 취급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입찰에서 인천, 오세아니아, 베트남 등 세계 각국의 공항 주류담배 사업 운영 경험과 경쟁력을 강조했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온라인 면세점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한 옴니채널 강화 전략 등을 내세운 것이 주효했던 것이란 분석이다. 롯데면세점은 아시아 주요 허브 공항인 인천과 창이공항의 주류, 담배 사업권을 확보함으로서 규모의 경제에 의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업의 수익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동시에 글로벌 사업자로서의 브랜드 가치 상승은 향후 진행할 다양한 해외 사업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창이공항점 운영권 획득은트래블 리테일 글로벌 1라는 비전 달성의 교두보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앞으로도 해외 신규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