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렌, 삼성 갤럭시노트11부터 전모델 ToF 적용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19-11-06 09:40:1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 11부터 전 모델에 3D 센싱 ToF(비행 간 거리 측정) 모듈을 적용한다는 소식에 코렌이 강세다.

6일 오전 9시 35분 현재 코렌은 전 거래일보다 5.88% 상승한 1,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배포되는 안드로이드 OS 10(Q) 정식 업데이트 버전의 새로운 보안 정책에 대비해 갤럭시 노트 11부터 ToF 센서를 탑재할 계획이다. 이어 이달 내로 이미 ToF 센서가 탑재되어 있는 갤럭시 S10 5G 모델 또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3D 방식 얼굴인식을 활성화한다.

코렌은 삼성전자 5G 스마트폰에 ToF렌즈를 단독으로 공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5G 갤럭시S10, 노트10에 장착된 바 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