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맥, ‘엣지 컴퓨팅 기반 공작기계 지능화’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협약 체결

증권 입력 2019-12-16 08:57:0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스맥은 ㈜나온웍스, ETRI 서울 SW-SoC융합 R&BD센터와 함께 한국산업기술평가원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기계분야 혁신 제품)에 참여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엣지 컴퓨팅 기반 공작기계 핵심요소 상태 진단 및 보안 기술 개발 연구사업’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엣지 컴퓨팅 공작기계 지능화 기술은 이기종 CNC 프로토콜 상호 변환을 통해, 공작기계 가공공정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엣지컴퓨팅을 통해 분석 및 학습하여 축적된 지식을 바탕으로 장비가 스스로 상태를 진단한다. 장비의 결함 및 수명을 예측하여 자율적으로 적응할 수 있는 기술이다.


엣지 컴퓨팅 기술개발을 활용하여 스마트공장 내 가공장비에 지능화 및 보안 기술을 적용하여 효율적인 공장 관리와 스마트공장 보안성 강화를 통해 생산성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대부분의 경우 신호 모니터링, 네트워크를 통한 신호 수집, 공정/장비 이상 진단수준에 머물고 있다. 그러나 상기 기술개발을 통해 기존 자동화 수준을 넘어선 지능화된 차세대 제조시스템으로 변화가 가능하다.


장비산업은 글로벌 1,700억 달러(약 202조원) 규모의 대형시장이고 특히 공작기계 분야는 타 산업으로 파급효과가 크다. 현재 노령화와 함께 제조업 기피현상으로 인해 숙련공이 감소하고 있고 이에 따라 가공장비 관련 노하우가 사라지고 있는 추세다. 제조업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스스로 느끼고 지식을 축적하며, 판단할 수 있는 지능화된 가공장비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가공공장 내 설비와 공작기계에 설치된 통신기능을 통해 공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할 수 있는 기존 스마트공장 환경에 가공장비의 지능화를 적용한다면 생산공정의 효율을 높일 수 있고, 장비의 효율적인 유지 및 관리가 가능하게 된다.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학습된 지식을 통해 장비의 결함 및 발생 시기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에 장비의 문제로 공장 내 라인이 정지하는 상황을 최소화할 수 있고, 장비의 가동률 증대 및 생산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스맥 관계자는 “엣지 컴퓨팅, 인공지능, 보안 기술 등이 활용된 핵심기술개발 협약으로서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제조업 경쟁력을 한 단계 상승시킬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스마트팩토리 대표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과제에 참여하는 ㈜나온웍스는 엣지 컴퓨팅 및 산업제어시스템 보안 솔루션 전문 기업이며, ETRI는 국내 최고의 정보통신분야 전문연구기관이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