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통신장애 사전 인지비율 높이고 대응·복구 속도 높여

산업·IT 입력 2019-12-23 09:37:57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G유플러스, 5G 전국망 본격화 대비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 구축

작업자 업무 효율 높이는 'NTOSS'·장애 최소화 'NMS' 도입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마곡 사옥에서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LG유플러스가 2020년 5G 전국망 확산 본격화에 대비한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통신 장애에 대한 사전 인지 비율이 높아지고, 대응 및 복구 속도도 빨라진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에 구축된 '차세대 네트워크 운영시스템'은 계획·설계·공사·개통·정산 등의 구축업무를 위한 'NTOSS' 시스템과 장애감시·분석·조치·품질관리·작업 등의 운영을 위한 'NMS'로 구성된다.


NTOSS는 작업자들의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시키는 데 주안점을 뒀다. 기존 시스템 대비 처리 속도, 화면 복잡도, UI 편의성을 개선했고, 각 작업자에게 분배하는 업무가 명확해져 작업 누락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선로, 장비 등과 같은 '기준 정보' 관리 강화로 운영 관련 데이터의 정확도도 개선됐다. 또 유·무선 업무 프로세스 시스템을 통합해 중복 작업 발생과 불명확한 정보로 인한 후공정 업무도 사라진다.


NMS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애 사전 예측'과 '운영자 개입을 최소화 한 작업 자동화'를 통해,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근본 원인을 자동으로 분석하고 조치해 복구 시간을 대폭 단축시켜 준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고객들의 네트워크 이용 편의성이 지속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차세대 네트워크 운영 시스템에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기능을 융합해 보다 밀도 있는 기술 진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2020년부터 시작되는 5G망 전국 확산, 28GHz 대역 본격화에 대비한 선제적 장애 인지, 투자 예측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이번에 구축된 차세대 네트워크 시스템에는 유무선 품질관리, 작업 자동화 등 당사가 기존에 보유한 강점과 장애 근본원인 분석 로직, 고객품질관리 기법과 같은 선진화된 글로벌 운영기술이 모두 녹아 들어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및 품질 고도화로 '네트워크 장애 제로화'에 주력하고, 나아가 이번 운영 시스템이 당사의 디지털 전환을 지탱하는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