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축구황제’ 펠레, 걷지 못해 우울증까지…은둔 생활

정치·사회 입력 2020-02-11 16:15:05 수정 2020-02-13 21:06:38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로이터통신]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올해 80세인 ‘축구 황제’ 펠레가 혼자 걸을 수 없을 정도로 건강이 악화해 집 안에만 머물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펠레의 아들 에디뉴는 브라질TV와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축구의 황제였는데 이제는 제대로 걸을 수도 없다”면서 “이동에 문제가 생기면서 우울증까지 겹쳐 집 밖으로 나가기를 꺼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2012년 고관절 수술을 받은 펠레는 2015년 같은 부위 재수술을 받았고, 수년간 엉덩이 통증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펠레는 현역 시절 1,363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터트렸고, 월드컵에서 세 차례 우승을 거둔 유일한 선수입니다.


50년 전 그가 세 번째 월드컵을 들어 올린 1970년 브라질 대표팀은 축구팬들 사이에서 역사상 최고의 팀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